‘친환경차’ 닛산 알티마, 저공해차량 인증에 파워풀한 주행성능까지

0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최근 자동차 업계 최고의 화두로 ‘친환경’이 부상하면서 가솔린 차량이면서도, 저공해차량인 닛산 알티마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지고 있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저공해자동차는 모두 9만7486대로, 전년 대비 40% 이상 성장했다. 또 올해 1분기에는 1만7920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약 60% 증가하며 친환경차 대세론을 입증하고 있다.

친환경차에 대한 인기는 가솔린 세단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친환경차는 전기차, 하이브리드만 포함되는 것은 아니다.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 중에서도 오염물질을 현저히 적게 배출하는 저공해차량 역시 친환경차의 범주에 속한다.

그중 가장 두드러지는 모델이 닛산의 알티마다. 닛산 알티마(2.5리터)는 가솔린 세단이지만, 저공해차량으로 2012년 10월 환경부로부터 제3종 저공해차량(일반 자동차보다 질소산화물을 25% 적게 배출)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알티마는 국내에 출시 된 후 해를 거듭날수록 입소문을 통해 판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차 중 베스트셀링카 10위에 올랐다. 또 올해 3월에는 역대 최고 판매 기록(551대)을 세우고 두 달 연속 판매량 1위를 달성했다. 지난 4월에는 프리미엄 브랜드를 제외한 수입 가솔린 세단 중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제3종 저공해차량 인증을 획득한 알티마를 소유하고 있는 고객은 저공해 차량을 위한 다양한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저공해자동차 스티커 부착 시 공영주차장 주차비 할인, 대중교통 환승주차장 주차비 할인, 인천 및 김포공항 등 14개 공항 주차장에서 주차료 50% 할인 등 각종 할인 혜택이 있다.

저공해차량이지만 탁월한 주행성능도 갖춘 점은 알티마의 장점으로 꼽힌다. 알티마 2.5리터 라인업에는 4기통 QR25DE 엔진이 탑재됐다. 이 엔진은 D-스텐 튜닝을 적용한 엑스트로닉 CVT과 조합된다. D-스텝 튜닝은 자동변속기처럼 엔진 회전수가 오르내리는 스텝식 변속 패턴을 느낄 수 있어 더욱 직관적이고 감각적인 다이내믹 퍼포먼스를 구현한다. 퍼포먼스의 진가는 코너링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알티마에 적용된 ‘액티브 언더 스티어 컨트롤’ 시스템은 코너링 시 안쪽 앞바퀴에 제동을 걸어 언더 스티어 현상을 방지, 안정적인 코너링을 보여준다.

아울러 인텔리전트 차간거리제어, 인텔리전트 전방 충돌 경고, 인텔리전트 비상 브레이크 시스템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안전 기술이 대거 채택됐다.

알티마는 개성 있는 브랜드 닛산의 정체성이 강조된 세련되고 에너제틱한 디자인이 강조됐다. 차량 전면은 닛산의 V-모션 그릴과 날렵해진 LED 부메랑 시그니처 헤드램프로 강렬한 첫인상을 준다. 근육질의 펜더를 시작으로 측면을 따라 부드럽게 이어지는 캐릭터라인은 더욱 입체적이고 세련된 차체 인상을 구현한다. 후면 디자인 역시 낮고 긴 부메랑 타입 리어램프가 적용돼 차량에 통일감을 연출하면서도 알티마만의 다이내믹한 분위기를 완성한다.

알티마 2.5리터 모델은 안전 및 편의 사양에 따라 스마트, SL, SL 테크 총 3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판매 가격은 2.5 SL 스마트 2990만원, 2.5 SL 3290만원, 2.5 SL 테크 3480만원이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출처]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91847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