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재미·친환경 모두 충족시킨 닛산 알티마

0

최근 자동차 업계 최고의 화두는 단연 ‘친환경’이다.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해줄 대안으로 친환경 자동차가 떠오르면서 저공해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저공해 자동차는 모두 9만7486대로 전년 대비 40% 이상 성장했다. 올해 1분기에는 1만7920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보다 약 60% 증가했다.

이런 친환경 차량의 인기는 가솔린 세단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친환경 차량에는 전기차, 하이브리드카만 있는 것이 아니다.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 중에서도 오염물질을 현저히 적게 배출하는 저공해 차량 역시 친환경 차에 속한다. 그중 가장 두드러지는 모델은 닛산의 알티마다. 닛산 알티마(2.5L)는 가솔린 세단이지만 저공해 차량으로서 2012년 10월 환경부에서 제3종 저공해차량(일반 자동차보다 질소산화물을 25% 적게 배출) 인증을 획득했다.

알티마는 국내에 출시 된 뒤 해를 거듭날수록 입소문을 통해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는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 차량 중 베스트셀링카 10위에 올랐고, 올해 3월에는 역대 최고 판매 기록(551대)을 세웠다. 지난달에는 프리미엄 브랜드를 제외한 수입 가솔린 세단 중 판매량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알티마를 소유하고 있는 고객은 저공해 차량을 위한 다양한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저공해 자동차 스티커 부착 시 공영주차장 주차비 할인, 대중교통 환승주차장 주차비 할인, 인천 및 김포공항 등 14개 공항 주차장에서 주차료 50% 할인 등 각종 할인 혜택이 있다.
앨리슨트랜스미션, 국내 소형버스에 2,000개 전자동변속기 공급해

저공해 차량이라고 주행성능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알티마 2.5L 라인업엔 4기통 QR25DE 엔진이 장착됐다. 이 엔진은 D스텝 튜닝을 적용한 엑스트로닉 CVT와 조합된다. D스텝 튜닝은 자동변속기처럼 엔진 회전수가 오르내리는 스텝식 변속 패턴을 느낄 수 있어 더욱 직관적이고 감각적인 주행감을 준다. 여기에 ‘액티브 언더 스티어 컨트롤’ 시스템이 적용돼 코너링 시 안쪽 앞바퀴에 제동을 걸어 안정적인 코너링까지 가능하다.

안전 성능도 매우 우수하다. 인텔리전트 차간거리제어, 인텔리전트 전방 충돌 경고 및 비상 브레이크 시스템 등 동급 최고 첨단기술을 대거 적용해 최고의 안전성을 제공한다.

[출처]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52936131

Leave A Reply